제10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2019년 6월 12일(수) ~ 13일(목)
|서울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

포럼뉴스

[ESF10th] "미래한국은 저출산율 해결방안 마련해야"

입력시간 | 2019.05.30 06:10 | 박철근 기자 konpol@edaily.co.kr
[인터뷰]③ 토머스 프레이 다빈치연구소장
부동산 가치하락.. 주택 타격이 더 커
이민정책으로 인구유지는 한계 있어
피상적 '딥페이크' 대응도 유의해야
세계적인 미래학자 토머스 프레이 다빈치연구소장이 지난 2015년 서울 중구 서울신라호텔에서 열린 ‘제6회 세계전략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토머스 프레이 다빈치연구소장은 미래 한국사회는 극심한 저출산 현상을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방인이 보기에도 한국의 저출산율은 심각했다. 실제로 지난해 한국의 출산율은 0.98명을 기록하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꼴찌를 기록했다.

프레이 소장은 “앞으로 학생과 신입직원의 수가 감소하면서 수요와 공급의 균형이 무너질 것”이라며 “이는 부동산 가치를 하락시키고 특히 주택이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출생률을 기준으로 보면 한국은 2300년에 마지막 출생자가 태어나고 총인구는 5만명 미만에 그칠 것”이라며 “대대적인 이민정책으로 인구감소를 어느 정도 해결할 수 있겠지만 한계는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프레이 소장은 지난 2015년 ‘제6회 세계전략포럼’(지금의 ‘이데일리 전략포럼’)에 참석했을 때도 저출산에 대해 경고하면서 “한국 사회에 잠재된 가장 큰 블랙스완(도저히 일어날 것 같지 않은 일)은 출산율 저하로 파생될 현상”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아울러 프레이 소장은 한국 사회가 딥페이크 기술에 대해 피상적으로만 대응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딥페이크란 ‘딥러닝’(deeplearning·기계학습)과 ‘페이크’(fake·가짜)의 합성어로 인공지능(AI)을 이용해 영상 속 인물을 다른 사람으로 합성하는 기술을 말한다. 지난해 7월 유튜브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한 영상이 딥페이크 기술을 활용한 가짜 영상이란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됐다. 특히 딥페이크 기술을 음란물이나 리벤지 포르노 등에도 악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관련 법·제도는 미비한 상황이다.

프레이 소장은 “예전 사회에서 가장 큰 위험요인은 ‘악인’이었다”면서 “하지만 딥페이크 기술이 교묘해지면서 사회를 더 큰 혼란에 빠뜨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공지능(AI)와 5세대 이동통신(5G)을 비롯한 신기술로 누구나 원하는 대상의 이미지를 교묘하게 훼손할 수 있게 됐다”며 “특히 해커가 딥페이크를 이용하면 그 대상도 회사·국가·종교단체·민족 등을 가리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