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럼뉴스

[ESF 2021]전략부터 브랜딩·마케팅까지…기업인을 위한 ESG 'A to Z'

입력시간 | 2021.06.23 06:00 | 장영은 기자 bluerain@edaily.co.kr
12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첫째날 ''더 마스터(The Master)''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기조연설자로 나서
주요 기업 ESG 위원장 총출동해 메가 트렌드 진단
브랜드·마케팅·IT 전문가들 ESG 실무 해법 제시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ESG(환경·사회·지배구조)는 기업의 장기적인 생존이라는 측면에서 봐야 합니다. 손해를 보더라도 착한 일을 하자는 게 아니라 ESG 경영을 하지 않으면 살아남기 어렵다는 겁니다.”(신진영 한국기업지배구조원장)

제12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첫날 행사인 ‘더 마스터: 착한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은 ESG 경영의 주체인 기업들에 초점을 맞췄다. 국내외적인 자본주의 패러다임의 변화의 흐름을 제시하고 우리 기업들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바를 모색하도록 돕는다.

23~24일 이틀간 진행되는 이데일리 전략포럼의 시작을 알리는 이날 행사는 곽재선 이데일리 회장의 환영사로 막을 올린다. 박병석 국회의장과 김용기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우리 시대 최대 화두인 ESG 경영을 집중 조명하는 이번 행사에 응원을 전했다.

김용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사진= 이데일리DB)


기조연설자로는 운용자산 834조원의 세계 3번째 규모를 자랑하는 연기금인 국민연금공단을 이끌고 있는 김용진(사진) 이사장이 나선다. 지속가능성 추구와 리스크 관리의 측면을 모두 가지고 있는 ESG 투자는 장기 투자 수익과 안전성 향상이라는 국민연금 본연의 목표 달성에 정확히 부합한다. 김 이사장은 전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책임투자 흐름을 선도하기 위한 방안과 국내 ‘ESG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계획 등을 밝히면서 이날 포럼의 장을 연다.

신진영 한국기업지배구조원장과 고형권 주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사는 ‘한국형 ESG와 선진국 사례’라는 주제로 국내외 ESG가 세계 경영의 메가 트렌드가 될 수밖에 없는 배경과 우리보다 앞서 ESG를 실천하고 있는 해외 사례를 살펴본다. 고 대사는 선진국의 경험을 공유하면서 당면과제로 떠오른 기후변화 위기 대응의 시급성을 강조하고 신 원장은 국내 ESG를 어떻게 경영전략 관점에서 다뤄야 할지에 대한 해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두번째 세션에선 임성택 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를 좌장으로 국내 대표 기업 ESG 위원장들이 총출동해 대담을 나눈다. 삼성화재, 대한항공, KB금융지주, 풀무원 등에서 ESG 경영활동을 책임지고 있는 경제·금융·법률 분야 최고 전문가들은 ESG 경영의 필요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한편, 국내 ESG 경영의 실태와 국내외에서 떠오르고 있는 관련 이슈들을 짚어보며 나아갈 방향을 함께 찾는다.

‘마스터 클래스3: ESG+ 브랜딩·마케팅·기술’에서는 ESG의 적용에 대한 보다 실무적인 접근을 만날 수 있다. 기업이 ESG를 어떻게 기업의 브랜드와 마케팅에 효과적으로 접목할 수 있을지, IT는 ESG 경영을 어떻게 촉진할 수 있을지에 대해 최소현 퍼셉셥 대표를 비롯해 각 분야에서 20~30년의 경력을 쌓은 베테랑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