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럼뉴스

[ESF 2021]최태원 “ESG 실천, 새 시대정신…기업 역할 확대될 것”

입력시간 | 2021.06.24 10:06 | 공지유 기자 noticed@edaily.co.kr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24일 이데일리 전략포럼 축사
"기업의 ESG 노력 지지한다면 사회적 역할 확대될 것"
[이데일리 공지유 기자]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SK그룹 회장)이 24일 “기업들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실천 노력을 제대로 측정하고 지지한다면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기업의 역할이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2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에서 영상으로 축사를 전하고 있다.(사진=노진환 기자)
최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자본주의 대전환: ESG노믹스’를 주제로 열린 제12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에서 축사영상을 통해 이처럼 밝혔다.

최 회장은 “포럼 주제인 ‘자본주의 대전환: ESG노믹스’가 함축하고 있는 것처럼 지금 기업들은 주주뿐만 아니라 다양한 이해 관계자의 이익을 함께 고려하는 뉴노멀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업이 이윤 극대화에만 집중하고 사회 문제 해결은 정부에 맡겨온 과거와는 달리 이제는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사회와 공감하며 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을 발휘하도록 요구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비즈니스가 세상을 구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이 있지만 탄소중립, 인권존중, 투명경영과 같은 기업의 ESG 실천 노력을 제대로 측정하고 지지한다면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기업의 역할은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자본주의 대전환 시대를 맞아 개최하는 오늘 포럼이 우리 기업들이 나아가야 할 ESG 경영방향을 제시하고 대응전략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축사를 마쳤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