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럼뉴스

[ESF 2021]박대동 "ESG 요구에 적극 대응하면 기업 신뢰도 올라갈 것"

입력시간 | 2021.06.23 17:28 | 이후섭 기자 dlgntjq@edaily.co.kr
박대동 삼성화재 이사회 의장 겸 ESG위원회 위원장
2030년까지 ESG 투자 규모 10조원 이상으로 확대
"친환경·사회적 보험상품 개발 등 새로운 사업기회 확보 가능"
박대동 삼성화재 ESG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열린 제12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에서 `ESG 위원장에게 듣는다`를 주제로 발언하고 있다.(사진=노진환 기자)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요구는 앞으로도 지속 증가할 것이고, 이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은 기업 이미지 제고와 신뢰도 상승에 도움을 줄 것이다.”

박대동 삼성화재 이사회 의장 겸 ESG위원회 위원장은 23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자본주의 대전환: ESG노믹스’를 주제로 열린 ‘제12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에서 “ESG 경영은 재무적 성과를 중시하는 주주 자본주의에서 비재무적 성과도 보는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로의 변화에서 나온 하나의 대세 흐름으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이같이 말했다.

ESG를 올해 3대 과제 중에 하나로 삼고 있는 삼성화재는 지난 3월 이사회 내부에 ESG 위원회를 설치했다. 위원회는 ESG 경영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활동의 일환으로, ESG 위원회를 통해 신속한 의사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삼성화재는 기후환경에 대한 대응에 집중하면서 궁극적으로는 탄소중립을 달성하고, 현재 3조원 규모의 ESG 투자도 확대할 계획이다.

박 위원장은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기술에 대한 투자와 친환경 채권 투자를 단계적으로 늘려 2030년에는 누적 10조원 이상 투자할 계획”이라며 “지배구조 체계 확립 하기 위한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내년에는 여성 사외이사도 선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역사회 공헌 활동을 확대해 상생 발전을 추구하고, 전사적 차원에서 각 부문마다 ESG 원칙을 수립해 효과적인 ESG 활동을 추진하겠다는 전략이다.

인권 측면에서도 유엔인권위원회의 세계인권선언이 제시하는 인권 보호, 인권 존중을 위한 기본 원칙을 토대로 세부적인 인권 원칙을 제정했다. 정기적으로 인권 영향평가도 실시할 계획이다.

박 위원장은 “이해관계자별로 인권 원칙을 제정하고 인권 관련 리스크를 분석한 후 이를 완화하는 방향을 모색하고 있다”며 “인권 관련 리스크를 완화하기 위해 고충처리 시스템과 내부 고발제, 임직원 건감검진 및 마음 건강검진 등을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ESG 경영 강화 흐름이 또 다른 규제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단기적으로 비용 부담이 커지고 정보 공시 의무화 등이 또 다른 규제의 모습으로 다가올 수는 있다”면서도 “거시적 관점에서 보면 변화된 기업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 제고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실제 3대 신용평가사는 ESG 관련 대응을 평가요소에 포함시키고 있다”고 판단했다.

ESG를 통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확보하는 것도 가능하다. 박 위원장은 “보험업계 입장에서 녹색 인프라·재생에너지 등 ESG 투자 확대, 친환경·사회적 보험상품의 개발 및 판매 확대, 사회적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 등 기회의 측면도 많다”고 내다봤다.

다만 정부가 ESG 경영을 규제적 측면에서가 아니라 인센티브를 활용하는 방안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탈(脫) 석탄 선언기업에 대한 금리인하,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책 강화 등 인센티브 정책이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