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럼뉴스

김용근 "인구문제, 판매·채용에 변화…광양 전세기도 고민중"[ESF 2023]

입력시간 | 2023.06.21 17:48 | 김성수 기자 sungsoo@edaily.co.kr
김용근 포스코 기업시민전략그룹장 제14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참석
"차·아파트·가전 등 철강제품 소비 직접적 영향"
"인재채용 어려움…광양에 매주 전세기도 고민"
[이데일리 김성수 기자] 김용근 포스코 기업시민전략그룹장은 “인구 감소로 철강제품 판매, 인력 채용에도 변화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인력 채용문제 해결을 위해 포항 광양에 매주 전세기를 띄울지 등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용근 그룹장은 21일 서울 중구 장충동 서울신라호텔에서 ‘인구절벽 넘어, 지속가능한 미래로’를 주제로 열린 ‘제14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용근 포스코 기업시민전략그룹장이 21일 서울 중구 장충동 서울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4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인구절벽 넘어, 지속가능한 미래로’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김 그룹장은 “포스코는 사업장이 포항 광양인 만큼 지역 인구가 어떻게 변화할지를 관심 갖고 분석하고 있다”며 “그 결과 오는 2040년 되면 18세 청년인구가 절반 이하로 줄어들 것이라는 충격적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청년 인구가 줄어드는데 누가 공장을 돌리고 일을 할지에 대한 두려움이 컸다”며 “인구구조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대응해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되새겼다”고 말했다.

김 그룹장은 “특히 인구구조 변화는 철강제품을 비롯한 소비에 직접적 영향을 준다”며 “우리 회사 제품들은 자동차, 아파트, 가전제품에 다 사용되는 만큼 생산가능 인구의 변화가 장기적으로 회사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구구조 변화가 훨씬 직접적으로 다가오는 부분은 인력 채용의 어려움”이라며 “회사는 우수 인재들이 포항 광양에 와서 제품 경쟁력을 높이고 신사업을 만들기를 원하지만, 청년들 입장에서는 지방에 갈 때 어느 선 이하로는 가지 않는 심리적 한계선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회사가 공장을 옮길 수도 없고 어떻게 해야할지에 대한 고민이 있다”며 “내부적으로는 포항 광양에 매주 전세기를 띄우고 직원들이 광양에 내려오면 금요일 오후 정도에는 서울로 돌아가는 데 문제없게끔 만드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