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은퇴 프로준비러 윤택의 선택은 ‘행복’[ESF 2023]

입력시간 | 2023.06.07 04:11 | 이지현 기자 ljh423@edaily.co.kr
‘나는 자연인이다’ 11년차 방송인 윤택씨 인터뷰
55세 은퇴 계획 고민 강화도에 터전 마련 본격화
돔 텐트부터 캠핑카까지 주말마다 가족 캠핑 즐겨
전략포럼 특별세션 ‘행복하게’ 사회 통해 행복전도사로 나서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자연인’을 꿈꾸는 이들이 늘고 있다. TV에 사람의 발길이 뜸한 자연과 더불어 생활하는 이들의 모습이 자주 등장하며 은퇴를 했거나 예정 중인 이들이 귀촌, 귀농에 대한 도전을 받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정말 그들은 행복할까? 교양프로그램 ‘나는 자연인이다’를 만 11년째 진행하며 프로 귀농 귀촌 전문가가 된 방송인 윤택(52)씨는 “전국에 있는 두메산골은 모두 다녀본 것 같다”며 방송에 나오지 않은 이야기를 꺼냈다.

방송인 윤택씨가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사진=김태형 기자)


그는 한 달이면 2번, 주 3일씩 인적이 드문 곳을 찾아다닌다. 그렇게 다닌 곳만 270여 곳이나 된다. “자연인들 대부분이 말수가 적다”며 “얼마나 빨리 친해지는 게 관건”이라고 말했다. 첫날 데면데면하던 자연인들은 둘째 날에 말이 트이기 시작해 셋째 날엔 아주 오래된 사이처럼 깊어진다. 촬영팀이 산에서 내려갈 때쯤이면 눈물을 글썽이는 자연인이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가 만난 자연인들은 산중생활에서 가장 행복할 때를 손수 집을 지을 때로 꼽았다. 뭔가를 만들 때는 외로움을 느낄 틈이 없어서다. 그러다 보니 집을 모두 짓고 나면 집 옆에 찜질방을 만들고 정자도 만들어 주변 사람들과 나눌 수 있는 공간으로 확장하는 것이다.

55세에 은퇴를 계획 중인 그는 이를 보완해 가족과 함께 귀촌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은밀히 시작했다. 강화도에 땅을 샀고 가족들과 매주 주말 그곳으로 캠핑을 떠난다. 깨끗한 공기와 물로 농작물을 직접 심고 키워 수확의 기쁨과 보람을 가족 스스로 느끼게 해 서서히 귀촌으로 빠져들게 하려는 것이다. “지금은 캠핑카로 가지만 나중엔 집도 직접 설계하려고 한다. 뜨거운 물도 나오고 아내를 위해 주변에 꽃도 싶으면 나중엔 푹 빠지지 않을까?”

윤택씨는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가 된 폭탄머리 관리 비결인 머리빗을 주머니에서 꺼내보이고 있다.(사진=김태형 기자)


윤택씨가 자연인들을 통해 터득한 것은 또 있다. 자연에 사는 노하우다. 그는 좋은 땅으로 해발 300m 이상, 특히 700m의 고지를 추천했다. 실제로 700고지는 사람이 살기에 최적인 곳으로 꼽힌다. 그리고 정남향 방향에 인근에 개울이 있는 곳을 높이 평가했다. 그는 “농작물이 잘 되려면 물이 가까이 있어야 한다”며 “내 땅 뒤가 침엽수가 있는 국유림이라면 최적이다. 피톤치드 삼림욕을 즐길 수 있어서다. 그런데 이런 곳은 없다. 적절하게 마음을 비워서 선택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하며 웃었다.

그는 귀촌을 고민하는 이들에게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했다. “귀촌 전 이곳저곳 여행을 다녀보는 게 좋을 것 같다. 꼭 수도권에 살 필요는 없다. 비싼 도시에서 노후를 보내지 말고 한적한 곳을 둘러보고 저렴한 곳에 나만의 터전을 잡는 것을 권한다.”

윤택씨는 오는 21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개최되는 제14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의 특별세션 ‘행복하게’의 사회자로 나선다. 모터사이클을 타고 전국을 누비는 신계숙 배화여대 교수와 30년 국방전문가에서 귀농에 성공한 김규남 작가와 함께 어떻게 하면 ‘행복하게 살아갈까’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그는 “저에게 행복은 가족”이라며 “한번은 아내와 ‘아이가 없을 때를 생각해 본적도 있는데, 아내는 살 이유가 없을 거 같다고 하더라. 나도 마찬가지다. 그만큼 소중하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저에게도 어두웠던 시기도 있지만, 앞으로 펼쳐질 미래에 대한 막연함보다 행복감이 크다. 많은 분의 사랑도 받고 있다.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