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박준규 "로컬 창업 통해 지역인구 소멸 대비 가능해"[ESF 2023]

입력시간 | 2023.06.21 15:38 | 권오석 기자 kwon0328@edaily.co.kr
박준규 라온서피비치리조트 대표 제14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참석
"로컬 창업 성공 위해선 여행객 마음 헤아려야"
서피비치 관광객, 2015년 1만명→지난해 190만명 급증
[이데일리 권오석 유은실 기자] 박준규 라온서피비치리조트 대표는 “‘로컬 창업’을 통해 지역인구 소멸에도 대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준규 라온서피리조트 대표가 21일 서울 중구 장충동 서울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4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에서 ‘사라지는 지방, 소멸하는 한국’ 주제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이영훈 기자)
박 대표는 21일 서울 중구 장충동 서울신라호텔에서 ‘인구절벽 넘어, 지속가능한 미래로’를 주제로 열린 ‘제14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에 나와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세션 2 ‘사라지는 지방, 소멸하는 한국’ 프로그램의 패널로 참석했다.

박 대표는 강원도 양양을 ‘서핑의 성지’로 만든 창업가다. 2015년 ‘서피비치’를 탄생시킨 그는 양양을 연간 수십만명의 MZ세대들이 찾는 대표 관광지로 만들었다. 그는 “로컬 창업을 한다고 하면 대부분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한다’고 생각하는데, 아니다”면서 “로컬 창업에 성공하기 위해선 여행객의 마음을 헤아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 대표는 “창업 당시, 가장 관심이 많았던 ‘서핑’과 ‘태닝’ 등을 통해 다른 해변들과 차별화를 뒀다”면서 “2015년 첫해 관광객 1만명에서 시작해 지난해 190만명까지 증가했다. 2020년엔 한국관광의 별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양양 인구는 2만 7000명으로, 서피비치가 들어선 이후 꾸준한 증가세다.

박 대표는 “사람들은 내게 ‘왜 서울이 아닌 지역에서 창업을 했느냐’고 묻는다. 내 능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대신 산과 바다 등 자연에게는 사람들의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며 “지역으로 여행을 오는 사람들의 결핍된 부분을 현실화시켜주는 것을 로컬 창업이라고 얘기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런 박 대표도, 서피비치를 기반으로 지역의 다른 청년 창업가들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서피비치의 노하우와 공간을 그들과 공유하고 ‘어미새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그는 “내가 느끼고 배운 것을 가지고 앞으로 창업을 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