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말

“저출산 문제가 지속된다면 한국은 2750년에 소멸할 위험이 있다.” 세계적인 인구학자 데이비드 콜먼 옥스퍼드대 명예교수가 한국 사회에 던진 경고는 충격적입니다. 수많은 외세의 침탈에도 그 명맥을 이어온 우리나라의 반만년 역사가 저출산 인구절벽 때문에 불과 수백년 후 사라질 수 있다는 섬뜩한 얘기입니다.

먼 미래의 일이 아닙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총인구는 2022년 5167만명에서 2072년 3622만명으로 30%가량 줄어든다고 합니다. 지난해 합계출산율이 역대 최저인 0.72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8개국 중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인구구조의 질적 변화도 분명해집니다. 당장 내년이면 65세 이상 인구가 5분의 1이 넘는 초고령사회로 진입합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저출산·고령화가 이뤄지고 있는 현실에 암담함을 느낍니다.

그간 노력하지 않은 건 아닙니다. 정부는 지난 20여년간 저출산 대책의 일환으로 340조원 이상을 쏟아부었지만 실효성은 의문입니다. 저출산이 낳은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내고, 필연적으로 맞이하게 될 초고령 수축사회에 대비하기 위해 새로운 상상력, 패러다임의 전환이 절실한 때입니다.

올해로 15회를 맞는 대한민국 대표 지식 컨퍼런스 ‘이데일리 전략포럼’이 작년에 이어 올해 인구문제를 화두로 제시한 건 이 때문입니다. 특히 올해는 인구문제의 심각성을 환기하는 차원을 넘어 정부의 선택, 기업과 전 세대에 걸친 역할 등 구체적인 전략적 과제를 도출할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브루킹스연구소, 정책평가연구원 등 국내외 유수 연구기관들과 특별 심포지엄을 마련하는 등 한층 업그레이드 된 프로그램으로 지식의 향연을 펼칩니다. 이데일리 전략포럼이 명실공히 당면한 인구문제 해결의 지식 플랫폼으로서 각 세대별 지향점을 제시하는 명확한 나침반이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이데일리 회장 곽재선

포럼개요

행사명
제 15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주제
[ 인구위기...새로운 상상력, 패러다임의 전환 ]
일시
2024년 6월 18일(화) ~ 20일(목)
행사장
서울 신라호텔

1일차 6/18(화) 루비홀
2일차 6/19(수) 다이너스티홀
3일차 6/20(목) 다이너스티홀
주최
이데일리


이데일리 전략포럼 비전

이데일리 전략포럼(ESF)은 대한민국 종합미디어 이데일리가 2010년 창간 10주년 기념행사로 개최한 이래 올해로 15회째를 맞는 국내 대표 지식 이벤트입니다.
정치·경제·사회·문화 각 분야의 시의적절한 주제를 제시하고, 세계적인 석학 및 각계 각층 리더들과 이론적·실전적 통찰을 공유합니다.
  • Insight 분야별 리더(세계적 석학, 정책결정자, 경영자, 전문가 등)의 이론적, 실천적 통찰(Insight) 공유
  • Agenda 경제, 금융, 경영 분야의 시의 적절한 주제 선정 및 최신 핵심 정보의허브(HUB)룰 지향
  • Networking 국내의 인적, 기관별 Networking으로 지식의 DB를 구축
  • Discussion 각 주제(정부, 기업, 개인)에 의한 그들을 위한 협력과 혁신의 열린토론무대

행사장 안내

서울 신라호텔 주소 : 서울시 중구 동호로 249 (우편번호 04605)
대표전화 : 02-2233-3131

이데일리

Global Media EDAILY

이데일리는 국내외 증권, 금융, 기업 등의 경제뉴스와 정보를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하는 종합 미디어입니다.
금융정보를 전세계에 차별없이 제공하자는 모토아래 2000년 1월 출범 이후 국내 최대 규모의 미디어사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1등 경제 뉴스를 대표하는 이데일리 뉴스 웹사이트(www.edaily.co.kr)와 경제중심의 종합일간지 이데일리 신문, 유익한 경제/재테크 방송 이데일리 TV,
전문 트레이더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Martketpoint), 스마트시대의 모바일 서비스 등 각종 플랫폼을 보유하며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가 함께 합니다.

이데일리는 블룸버그, 로이터 등 세계 유수의 경제 정보 서비스 기업과 경쟁하며, 대한민국 금융경제정보 서비스의 핵심기업으로 발돋움 했습니다.
해외 주요 통신사에 국내 경제 뉴스를 제공하고, 해외데이터 및 컨텐츠 수급으로 금융정보 서비스의 허브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습니다.

이데일리는 앞으로 10년, 세계 속의 이데일리를 바라봅니다. 1등 경제 뉴스에서 세계인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진정한 종합미디어로 발돋움 할 것입니다.
정도 언론의 소명을 가지고, 이데일리의 발전이 곧 당신의 발전이 될 수 있도록 현명한 나침반이 될 것을 약속드립니다.

주요사업영역

  • 경제, 정치, 사회, 문화, 연예 등의
    뉴스 컨텐츠 서비스 제공사업
  • 경제, 재테크 전문 편성
    방송 사업(PP)
  • 국내외 금융뉴스,
    정보 전문 터미널 및 데이터 제공사업
  • 투자 및 금융 거래
    솔루션 제공 사업
  • 세계전략포럼, 포럼사업,
    문화 공연, 홍보 대행 사업
  • 신문, 온라인, TV,
    모바일 뉴미디어 등의 광고 사업

파트너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