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럼뉴스

"인구절벽, 우리 문제잖아요"…중학생부터 대학생까지 한목소리[ESF2024]

입력시간 | 2024.06.19 17:46 | 김형환 기자 hwani@edaily.co.kr
제15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둘째날 '이모저모'
최연소 참석자 "출산율 떨어지는 이유 궁금"
정계 등 각계각층 "미래세대에 책임감 느껴"
[이데일리 김형환 기자 김한영 박동현 수습기자] “사회 시간에 출산율이 떨어진다고 배웠는데 이유가 궁금했어요.”

‘인구위기…새로운 상상력, 패러다임의 전환’을 주제로 제15회 이데일리 전략포럼(Edaily Strategy Forum 2024)이 19일 서울 중구 서울신라호텔에서 열렸다. 참가 등록을 확인하는 참석자들로 로비가 북적이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19일 오전 학교 대신 제15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행사장을 찾은 중학생 김재인(13)양은 참석 이유를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김양과 같은 중학생뿐만 아니라 대학생까지 미래 세대들이 대거 모였다. 저출산 정책을 책임지고 있는 정부 등의 다양한 인사들도 포럼장을 찾아 미래에 대한 고민을 함께 했다.

서울에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이날 포럼 주제인 ‘인구위기…새로운 상상력, 패러다임의 전환’에 대한 관심을 보여주듯 더위를 뚫고 행사장을 찾은 이들로 로비가 붐비기 시작했다. 특히 청소년, 대학생 등의 관심이 높았다. ‘알바’ 시간을 바꾼 대학생부터 학교에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한 중학생 등 800여명이 모였다. 이들은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에 연신 고개를 끄덕이고 인상적인 제언들을 메모하는 등 열성적으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이들은 인구 문제가 ‘정말 나의 문제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입을 모았다. 동국대에 재학 중인 정민주(21)씨는 “강연과 토론을 들어보니 인구절벽이 내가 당사자인 문제라고 느꼈다”며 “이제부터는 내가 관심을 두고 이 문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찾아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중학생 이주희(13)양은 “프레드릭 라인벨트 전 스웨덴 총리가 스웨덴 인구 20%가 이민자라고 말한 점이 흥미로웠다”며 “우리나라도 인구위기를 헤쳐 나가기 위해 ‘한민족’과 같은 인식을 지워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덕수 국무총리 등 관련 정책을 책임지는 정부 인사뿐만 아니라 교육계·재계·학계 등 각계각층 인사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인상적인 연사들의 발언을 적어가면서 들었는데 책자에 빈틈없이 가득 찼다”며 “인구 정책은 여성 정책이어야 한다는 라인펠트 전 총리의 말이 인상적”이라고 했다.

정치권에서도 인구절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기조연설 토론자로 참석한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전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은 “청년들에게 출산하라고 말을 할 수 있나. 그런 말을 하는 대신 정치권이 잘해야 한다”며 “정치권이 먼저 나서서 출산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곽재선 KG·이데일리 회장(왼쪽 네 번째), 한덕수 국무총리와 오세훈 서울시장, 프레드릭 라인펠트 스웨덴 전 총리 등 내빈들이 19일 서울 중구 장충동 서울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5회 이데일리 전략포럼(Edaily Strategy Forum 2024)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영훈 기자)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