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2020년 6월 10일(수) ~ 11일(목)
|서울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

포럼뉴스

[ESF 2020]"은퇴 대책, 국가채무비율 240% 일본의 실패에서 배워라"

입력시간 | 2020.06.05 06:00 | 김경은 기자 ocami81@edaily.co.kr
김경록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 인터뷰
이데일리 전략포럼 세션4 연사로 출격
(사진=이데일리 DB)
[이데일리 김경은 기자] 일본은 고령화사회 초기 은퇴 자금 대부분을 안전자산에 쌓아뒀다. 제로금리 상황에서 사람의 생존기간은 늘어갔다. 인구와 돈이 동시에 늙어간 것이다. 일본 정부는 고령화 대책을 복지와 요양에 집중했다. 그 결과 일본의 국가채무비율은 지난해 말 기준 240%에 육박했다. 우리나라의 6배다. 우리나라보다 빨리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일본이 겪은 이같은 시행착오가 우리에게 던지는 교훈은 무엇일까.

김경록(사진) 미래에셋은퇴연구소장은 이데일리 전략포럼에 앞서 이데일리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최근 우리나라의 은퇴 인구가 처한 위기를 ‘트릴레마’로 정의하고, 그에 대한 처방법을 제시했다. 트릴레마는 ‘3중고’ 혹은 ‘3가지 딜레마’라는 뜻이다. 김 소장은 최근 우리나라의 은퇴 인구는 △장기 저금리에 따른 자산수익률 저하 △코로나19발 경기침체로 인한 일자리 감소 △기대수명 증가 등 3가지 어려움에 처해있다고 진단했다.

김 소장은 “인구는 늙어가고 금리는 0%대다. 국가는 물론 돈이 함께 늙어가는 상황”이라면서 “국가는 늙어가더라도 돈을 젊게 하라”라고 조언했다.

인구가 점점 늙어가면서 국가의 성장동력이 과거에 비해 약해지는 것은 불가피한 상황이다. 그러나 성장하는 자산에 투자하면 자본은 성장할 수 있다.

김 소장은 “고령화 초기 안전자산 위주로 자산을 보유하면서 자산의 성장이 정체됐던 일본의 사례를 반면교사 삼아 일찍부터 포트폴리오를 바꿔 시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일본의 자산관리 시장은 고령사회에 진입했던 1994년 이후 10년 이상 저수익의 늪에 빠져 있었다. 주식ㆍ부동산 시장이 장기간 침체를 겪으면서 가계는 자산 절반을 연간 금리가 1%도 안 되는 예금에 납입하며 자산운용 실패를 자초했다. 김 소장은 “배당소득이나 임대소득을 벌 수 있는 ‘인컴(Income) 투자’와 ‘해외자산’에 대한 투자비중을 늘려야한다”고 말했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