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2020년 6월 10일(수) ~ 11일(목)
|서울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

포럼뉴스

[ESF 2020]이종배 “국가 전체 힘 기울여 출산율 높여야”

입력시간 | 2020.06.10 11:04 | 김정유 기자 thec98@edaily.co.kr
이데일리 전략포럼 축사 통해 ‘출산율 정책’ 강조
“그간 정부지원에도 효과 無, 국가 전체 힘 기울어야”
이종배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이 10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동 서울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1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이데일리 김정유·박순엽 기자] 이종배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이 “인구문제 해결을 위해 국가 전체 힘을 기울여 출산율부터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장은 10일 서울 중구 서울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1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축사를 통해 “저출산·고령화 문제가 우리나라 사회를 뒤흔들며 인구구조 변화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다”며 “그간 출산율을 높이기 다양한 지원을 해왔지만 큰 효과가 없었다”고 밝혔다.

오는 11일까지 열리는 이데일리 전략포럼은 ‘인구쇼크와 한국사회 대전환’을 주제로 진행된다. 최근 급속도로 변화 중인 인구문제를 되돌아보고 향후 대응 전략을 모색하는 자리다.

이 의장은 이 같은 인구문제는 결국 출산율을 높이는데서부터 시작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 세계적으로도 저출산 문제가 1950년경 출산율 5명에서 2017년 2.4명으로 절반이하로 떨어졌다”며 “우리나라의 경우엔 더 급속도로 떨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간 출산율 지원에 대한 효과가 없었음에도 여전히 소홀히 할 수 없는 것이 출산율 문제”라며 “국가 전체 힘을 기울여 출산율부터 높여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 의장은 저출산으로 인한 사회적 타격이 점차 심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저출산으로 인해 생산가능 인구가 줄고 지방의 인구 과소 문제가 심각한 상태”라며 “지자체 운영부터, 고용, 소비, 복지, 주택 문제 등 사회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다른 것들보다도 가장 기본이 되는 인구부터 접근하는 게 올바른 전략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인구문제를 다룬 이데일리 전략포럼에 대해 “인구문제 전략을 모색하는 이데일리 전략포럼은 국회에서도 입법이나 재정 지원시 실용적 포럼이라고 생각한다”며 “많은 전문가들이 혜안과 통찰을 갖고 우리나라가 빠져있는 위기의 난맥상을 해쳐주실 수 있는 대안 마련해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통합당도 저출산 고령화 문제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고, 포럼에서 여러분이 주는 대안을 적극적으로 입법이나 재정 운영에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