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2020년 6월 10일(수) ~ 11일(목)
|서울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

포럼뉴스

[ESF 2020] 서동철 교수 "K바이오, 인수합병 고려해 몸집 불려 R&D 늘려야"

입력시간 | 2020.06.11 15:58 | 노희준 기자 gurazip@edaily.co.kr
서동철 중앙대 약학대학 교수
[이데일리 김태형 기자] 서동철 중앙대 약학대학 교수가 11일 서울 중구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1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특별세션 ‘지속가능한 지방, 부동산, 제약’에서 ‘인구 고령화, 제약산업에 황금기회’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제11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에서는 10일 ‘인구쇼크, 한국사회 진단’,과 11일 ‘인구쇼크, 기회로 바꿀 전략’의 주제로 금융, 제조, 소비 등 각 분야에서 인구변화를 어떻게 기회로 활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논의가 열렸다.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김나경 인턴 기자] “우리도 인수합병(M&A)을 심각하게 고려해서 회사 규모를 키워서 연구개발(R&D)투자를 늘려야 한다.”

서동철 중앙대 약학대학 교수는 11일 서울 중구 서울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1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의 특별세션3 ‘인구고령화, 제약산업에 황금기회’에 발표자로 나서 이 같이 밝혔다.

서 교수는 “화이자, 존슨앤존슨, 노바티스, 사노피 등 세계 큰 제약회사 중에 인수합병 없이 큰 회사는 없다”며 “1990년대 초 인수합병 이슈를 학회에서 가장 중요한 토픽(주제)으로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인수합병을 하면 회사 덩치가 두배로 크는 게 아니라 그 이상이 된다”며 “파이프라인(신약후보물질)을 늘리는 데 대표적으로 많이 할 수 있는 것 중에 하나가 인수합병”이라고 말했다.

서 교수는 “일본 제약회사의 성장 과정을 봐도 일본 회사와 해외 제약회사와의 인수합병을 통한 대형화를 거쳤다”며 “우리가 일본 산업구조와 비슷하기 때문에 꼭 인수합병이 답은 아니지만 회사 규모를 키워 개발쪽의 비용을 충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 일본의 경우 1990년대 내수 위주의 성장한계에 봉착해 2000년대부터 인수합병을 통해 돌파구를 마련했다.

그 결과 2018년 기준으로 세계 50대 제약 회사 가운데 8개 기업이 일본 제약 회사다. 세계 100대 제약기업까지 범위를 넓히면 17개로 일본 제약회사는 늘어난다.

서 교수는 다만 국내 제약회사간의 인수합병은 시너지 효과가 크지 않다고 봤다. 그는 “(국내 제약회사는) 포트폴리오가 제너릭(복제약)에 집중돼 있어 회사마다 비슷하다”며 “그래서 M&A나 콜라보(협업)로 얻을 효과가 크지 않다”고 말했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