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럼뉴스

[ESF 2022]"기후금융, 환경 아니라 세상 바꾼다"

입력시간 | 2022.06.09 06:39 | 전재욱 기자 imfew@edaily.co.kr
김성우 김앤장법률사무소 환경에너지연구소장 인터뷰
"탄소중립, 원인결과는 환경이지만 과정은 사회 전반"
"기업 개인보다 정부 중요..정책 시그널로 동참 유인"
"기후기술 핵심은 데이터..모르면 `눈감고 운전` 꼴"
이데일리는 15~16일 서울신라호텔에서 ‘기후위기: 가능성 있는 미래로의 초대’라는 주제로 ‘제13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을 개최한다. 기후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을 해결 못하면 탄소중립 달성은 불가능에 가깝다. 이번 포럼에서 기후금융의 역할과 의미를 공급자와 수요자, 감독자 입장에서 생각해 보고 정립하는 시간을 갖는다. [편집자주]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기후금융은 친환경을 조성하는 데에 국한된 게 아니라 사회 전체를 변혁하는 원동력으로 인식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앞으로 기후 시장은 데이터 선점과 활용이 판세를 좌우할 것이라는 전망도 함께 뒤따른다.

김성우(사진) 김앤장법률사무소 환경에너지연구소장은 오는 15~16일 서울신라호텔에서 열리는 제13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둘째 날 ‘기후금융, 어떻게 대비할 것인가’ 세션에 패널로 나와 이같은 내용을 공유할 예정이다.

김 소장은 사전 인터뷰에서 “탄소 중립은 환경이 원인이면서 결과이지만, 달성하는 과정은 대부분 사회 전반에 걸쳐 있다”며 “그래서 기후금융 역할은 사회 구조를 변화시키는 데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후 금융 역할을 환경 투자로 제한하면 제대로 된 기후금융을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기후위기 대응은 탄소를 획기적으로 감축하는 게 핵심이고, 기후금융은 이를 돕는 것”이라며 “다만 금융이나 기업, 개인 역할보다 정부 시그널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기후기술이 가져올 미래 효용과 현재 비용 사이에 격차는 정부 정책의 시그널로 메울 부분”이라며 “이로써 다른 사회 구성원이 동참하도록 촉진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이유에서 기업과 금융사는 정부 정책을 가장 우선적으로 주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가 속한 연구소는 국내외 경제 주체를 막론하고 탄소 중립과 RE100 등 기후위기 대응 전략을 자문한다. 이들 사정에 밝은 김 소장은 “국내 기업은 탄소 중립 과정에서 신사업 기회를 찾으려 노력하고 수소와 탄소 포집 및 저장(CCS), 바이오 등을 주목하고 있다”며 “방향은 알고 있으나 얼마를 그리고 언제 투자할지 확신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가장 효과적인 투자는 `특허 데이터` 활용이라고 했다. 유럽연합에 따르면, 전 세계 기술 정보 가운데 80%는 특허 데이터에서 파생하고, 기후 변화 완화 기술만 특허 문헌이 170만건에 이른다.

김 소장은 “기후기술 특허 데이터를 분석하지 않는 것은 눈을 가리고 운전하는 것과 같다”며 “유망하고 핵심 기술을 파악하거나 경쟁자의 탄소 중립 기술 전략을 벤치마킹하기도 수월해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한국 기업은 이미 탄소 중립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시작한 상황이라 특허 데이터까지 활용해 신사업 전략을 보완하면 글로벌 시장 선점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해외 기업은 국내 기업보다 (탄소 중립) 이해관계자로부터 받는 압력이 훨씬 크다”며 “투자자 압력을 받고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공급망에서 기후 대응까지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주제안은 주주와 회사 간에 진지한 고민이 담긴 공방이기 때문에 한국 기업이 이를 분석하는 것이 의미 있다”며 “마침 이번 달로 글로벌 기업·금융사 주주총회가 거의 마무리돼 살펴보니 기후위기 대응에 관한 내용이 주를 이뤘다”고 말했다. 대표적으로 △1.5℃ 파리협정 부합 전략 △화석연료 금융 중단 △대체 투자 발굴 등이 주요 안건으로 다뤄진 점을 참고할 만하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