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럼뉴스

[ESF 2022]기후변화, 위기 아닌 기회로 대전환 모색

입력시간 | 2022.06.15 05:30 | 전재욱 기자 imfew@edaily.co.kr
13회 이데일리 전략포럼, 15~16일 서울신라호텔 개최
국내외 기후변화 석학 및 리더들 모여 해법 모색
오프라인 행사, 온라인 동시 생중계 예정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국내 대표 지식 공유의 장으로 자리매김한 이데일리 전략포럼(ESF)이 15~16일 서울신라호텔에서 펼쳐집니다. 올해 13회 째를 맞는 이데일리 전략포럼은 `기휘위기: 가능성있는 미래로의 초대`를 주제로 열립니다. 국내·외 기후변화 관련 석학들과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머리를 맞댑니다.

왼쪽부터 반기문 제8대 유엔사무총장, 안철수 국민의힘 국회의원, 폴 디킨슨 CDP 설립자, 염재호 SK㈜ 이사회 의장.(사진=이데일리DB)
우선 반기문 제8대 국제연합(UN) 사무총장이 기조연설자로 나섭니다. 파리기후협약(2015년) 체결의 산파 역할을 한 반 전 총장은 우리가 지금 행동해야 하는 이유와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미래 전략을 제시합니다.

탄소산업은 국제무대에서 설 자리가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UN 글로벌콤팩트 한국협회 사무총장인 유연철 전 외교부 기후변화대사와 유명희 외교부 경제통상대사는 기후가 바꾸고 있는 국제 통상 질서의 엄혹한 현실을 전합니다. 20대 대통령직인수위 위원장을 지낸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과 인수위 위원으로 참여했던 남기태 서울대 교수는 지속가능경영과 새 정부의 기후변화 정책 방향을 제시합니다.

둘째 날은 RE100(재생에너지 100%) 캠페인을 주도하고 있는 폴 디킨슨 CDP 설립자가 참석해 탄소중립을 촉구합니다. 이 과정에서 산업과 기업은 어떤 고민을 하는지 염재호 SK㈜ 이사회 의장과 경제 3단체 대표자들이 모여 머리를 맞댑니다.

기후 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보고서는 기후변화 현주소와 대응책을 제공합니다. 최근 6차 보고서를 직접 작성한 국내·외 전문가들이 행사장을 찾아 ‘지금처럼 하면 지구 온도 상승 마지노선 1.5℃를 넘긴다’는 메시지를 전합니다.

기후변화 문제는 결국 기술 개발과 상용화로 극복해야 합니다. 이를 해결하려면 기후금융이 뒷받침 돼야 합니다. 금융을 정책과 감독, 민간투자 측면에서 바라보고 각각의 역할을 주문하는 세션도 마련했습니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상황 완화로 오프라인 행사로 진행되지만, 방역 수칙을 지키며 진행합니다. 이데일리 공식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생중계 될 예정입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다립니다.

©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럼사진

준비중입니다.

포럼영상

준비중입니다.